현재 섹션 : 음악/창작

7도음(7th)에 대하여

지난 이야기들을 정리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3화음(Triad)'에는 두 기둥이 있는데, 그것은 '루트'와 '5도음'이라고 했습니다. 그리고 '3도음'에는 장3도와 단3도가 쓰이는데, 장3도이면 밝은 분위기의 '메이저 코드(Major Chord)', 단3도이면 어두운 분위기의 '마이너 코드(minor Chord)'라고 했습니다.

그리고 코드 이름에서 소문자 'm'이 의미하는 바에 대해서 설명했었는데, 그것은 바로 이 3도음의 음정을 나타내는 것이라고 하였습니다. 즉, 소문자 'm'이 있으면 '단3도(3프렛)', 없으면 '장3도(4프렛)'라고 했지요. 그럼 이제 '7도음(7th)'에 대해서...

1. 온음계의 코드 (Diatonic Scale Chords)

이제부터는 4화음에 대해서 얘기해 보겠습니다. 3화음으로는 다소 표현의 한계가 있기에 때문에, 표현의 폭을 넓히기 위해 4화음을 사용하는 것이라고 생각하면 됩니다. 제 개인적인 소견으로는 2도 이하의 음정을 불협화음이라고 정의하고 싶은데, 암튼 그렇게 보면 4화음은 불협화음일 수밖에 없습니다. 한마디로 말해서 4화음은 불협화음의 약간 불안정한 느낌으로 표현의 다양성을 꾀하는 것이라고 할 수 있지요.

그럼 잠시 장음계(Major Scale)에 대해서 살펴보겠습니다. 물론 스케일 자체를 설명하기 위한 것은 아닙니다. 우선 C Major Scale를 보면 'C, D, E, F, G, A, B'로 구성되어 있지요? 그 위에 음을 쌓아올려서 4화음을 만들어 봅시다. 그러면...

  • C E G B ; CM7
  • D F A C ; Dm7
  • E G B D ; Em7
  • F A C E ; FM7
  • G B D F ; G7
  • A C E G ; Am7
  • B D F A ; B-5m7

코드 이름은 기타를 치시면서 많이 보셨으리라 생각됩니다. 그리고 조(Key)를 바꾸면서 한음, 두음 계산하여 변화된 코드를 연주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런 경우에 C Major에서 'C'를 1도, 'D'를 2도, 이런식으로 나타내면, 위의 7가지 코드는 'ⅠM7, Ⅱm7, Ⅲm7, ⅣM7, Ⅴ7, Ⅵm7, Ⅶ-5m7' 이렇게 나타낼 수 있습니다. 이렇게 되면 모든 음계에서 사용할 수 있는 코드 이름이 되는데, 이처럼 한 스케일에 나타나는 7가지 코드를 일반화하여 표시한 것을 '온음계의 코드(Diatonic Scale Chords)'라고 합니다.

그럼, 위의 스케일에서 중요한 음들의 이름을 살펴보죠. 먼저 스케일의 시작(스케일의 이름)을 나타내는 'C'를 '토닉(으뜸음,Tonic)', 그리고 다섯 번째 음인 'G'를 '도미넌트(딸림음,Dominant)', 그리고 네 번째 음인 'F'를 '서브도미넌트(버금딸림음,Subdominant)'라고 합니다. 그리고 토닉, 도미넌트, 서브도미넌트는 각 음의 명칭으로도 사용되지만, 위의 온음계의 코드의 이름들로도 사용됩니다. 다시 말해서, 다장조에서 토닉이라고 하면 'C'라는 한 음을 가리키기도 하고, 코드로서 'CM7'을 가리키기도 합니다. 그리고 한가지 더 알아둔다면 일곱 번째 음인 'B'를 '이끔음(Leading Tone)'이라고 합니다. 위 명칭들은 코드 이론, 스케일에서 아주 많이 사용되는 용어이니 반드시 익혀 두시기 바랍니다.

그리고 주의하셔야 할 것은, 스케일에서의 명칭과 코드상에서의 명칭을 혼돈하기 쉬운데, 스케일에서 스케일의 이름이 되는 시작음을 '토닉'이라고 하지만, 코드에서는 코드의 시작음을 '루트'라고 합니다. 그리고 스케일의 '도미넌트'는 코드의 5도음과 비슷한 역할을 하구요, '이끔음'은 7도음과 비슷한 위치에 있게 되지요. 하지만 엄연히 그 명칭의 의미는 다른 것입니다.

아무튼 이런 식으로 보면 토닉(Tonic), 도미넌트(Dominant), 서브도미넌트(Subdominant)에 대해서 이해할 수 있을 것입니다. 으뜸화음, 즉 Ⅰ도화음을 토닉이라고 하는데, C Major Scale에서는 CM7을 가리킵니다. 보통 음악에서는 3화음인 'C'가 되겠구요, 조금 화성적인 표현을 하게 되면 'CM7', 그리고 보다 재즈적인 표현을 위해서는 'C6'을 쓰게 됩니다. 그리고 Ⅳ도 화음인 서브도미넌트 역시 'F'나 'FM7'가 쓰이며, Ⅴ도 화음으로는 'G'나 'G7'가 쓰이게 됩니다. 아무튼 코드 이름 중에 다른 첨자 없이 'D7'과 같이 표시되는 것은 이런 '도미넌트'의 역할을 의미하는 것으로서 그 명칭을 '도미넌트 세븐스 코드(Dominant 7th Chord)'라고 합니다.

2. Dominant 7th Chord의 구성

온음계의 코드 중에서는 도미넌트(G7)만이 유일하게 이 도미넌트 세븐스 코드가 됩니다. 그래서 이런 이름을 자연스럽게 붙이게 되었나 봅니다. 그럼 'G7'의 구성음으로 도미넌트 세븐스 코드의 구성을 살펴보겠습니다.

  • G[루트] - B[3도음] : 장3도 (코드 이름에 'm'이 없습니다.)
  • G[루트] - D[5도음] : 완전5도 (일반적으로 무조건...)
  • G[루트] - F[7도음] : 단7도(10프렛)

코드 구성에서 살펴보았듯이 도미넌트 세븐스 코드(보통 도미넌트를 빼고 '세븐스(7th)'라고만 읽죠.)에서 7도음은 '단7도(10프렛)'가 됩니다. 벌써 눈치채셨을라나, 그럼 'M7'은 무슨 뜻일까요? 맞습니다.. 바로 7도음이 '장7도(11프렛)'라는 것을 나타내 주는 표시입니다. 지난번에 대문자 'M'은 7도음을 위한 기호라고 했던 거 기억나세요? 코드 이름에서 소문자 'm'은 3도음의 음정, 대문자 'M'은 7도음의 음정을 구별하는 기호입니다. 그럼 다시 한번 위의 온음계의 코드들의 구성음을 살펴보지요. 소문자 'm'과 대문자 'M'의 의미를 잘 살펴보세요.

  • CM7 - C(루트) E(장3도) G(완전5도) B(장7도)
  • Dm7 - D(루트) F(단3도) A(완전5도) C(단7도)
  • Em7 - E(루트) G(단3도) B(완전5도) D(단7도)
  • FM7 - F(루트) A(장3도) C(완전5도) E(장7도)
  • G7 - G(루트) B(장3도) D(완전5도) F(단7도)
  • Am7 - A(루트) C(단3도) E(완전5도) G(단7도)
  • B-5m7 - B(루트) D(단3도) F(감5도) A(단7도)

그럼 좀더 복잡한 CmM7의 구성음을 살펴볼까요?

  • CmM7 - C(루트) Eb(단3도) G(완전5도) B(장7도)

이로써 코드 이름에 대해서는 어느 정도 마스터하셨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그외의 다른 숫자들은, 예를 들면 '6'은 6도음(6th)을 의미하는 것이고, '9'는 9도음(9th)을 의미하는 것인데, 일단 그러한 음들은 코드에 더 많은 긴장(tention)을 주는 '텐션 노트(Tention Note)'라고 합니다. 텐션 노트에는 단(minor)음정이 없다는 것만 기억하시면 됩니다. 무슨 말이냐구요? Cm9이런 코드가 있다고 합시다. 그 의미는 '단9도'가 아니라, 여전히 '단3도'를 의미하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CM9'에서도 역시 '장9도'라는 의미가 아니라 '장7도'를 의미하는 것이겠지요? 두 경우 모두 9도음은 '장9도'입니다. 'Csus4'라고 하면 그것 역시 '완전4도'를 의미하는 것입니다.

<코드의 구성음>
루트
5도음 : 완전5도 ('+5'는 증5도, '-5'는 감5도)
3도음 : 소문자 'm'이 있으면 '단3도', 없으면 '장3도'
7도음 : 대문자 'M'이 있으면 '장7도', 없으면 '단7도'
기타 '텐션 노트'들...

Copyright © 나쥬니 (www.nazuni.p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