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섹션 : 칼럼/메모

[웨신풀이] 인간의 타락에 대하여

웨스트민스터 신앙고백서 제6장 풀어쓰기
1.
우리의 첫 부모, 즉 아담과 하와는 사탄의 간교한 유혹에 꾀임을 받아서 하나님이 먹지 말라고 하신 열매를 먹음으로써 죄를 지었다.
하나님은 지혜롭고 거룩한 계획에 따라 그들의 이런 죄를 기꺼이 허용하셨다. 그 일이 하나님 자신의 영광에 이르도록 하시기로 작정하셨기 때문이다.


2.
아담과 하와는 원래 의를 가지고 있었고, 하나님과 교제할 수 있었다.
하지만 이 죄로 인하여 그들은 이러한 상태에서 타락했다.
그래서 그들은 죄 가운데 죽게 되었고, 영혼과 육체의 모든 부분과 기능이 전적으로 오염되었다.


3.
그들은 모든 인류의 기원이었기 때문에, 이 죄책은 전가되었다.
죄로 인한 죽음과 타락한 본성은 일반적인 출산에 의해 그들의 모든 자손들에게 전달되었다.
즉, 모든 인류는 이 원죄로 말미암아 동일하게 죽으며, 그 본성이 타락하였다.


4.
이 최초의 타락으로 인하여 우리는
모든 선에 전혀 무관심하고,
모든 선에 전혀 무능력하며,
모든 선에 완전히 대립하고, 모든 악에 완전히 기울어진다.

모든 자범죄는 이 타락에서 비롯된다.


5.
이 본성의 타락은 중생한 자들 안에도 (이생에 있는 동안) 남아있다.
물론 그것은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용서받고, 억제된다.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타락(원죄)과 그로 인한 모든 행동(자범죄)은 사실상 당연히 죄이다.


6.
모든 죄, 즉 원죄와 자범죄는 모두 하나님의 공의로운 법에 대한 위반이고, 거역이다.
따라서 본질적으로 모든 죄는 죄인에게 죄책을 가져온다.

그에 따라 죄인은 하나님의 진노와 율법의 저주에 얽매인다.
그리하여 사망에 굴복하게 되는데, 이 사망은 모든 고통, 즉 영적 고통, 현세적 고통, 영원한(내세적) 고통을 내포한다.

by 나쥬니

태그 : 인간의 타락, 선악과, 전적 타락, 죄의 전가, 원죄, 전적 무능력, 중생, 죄책, 사망, 고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