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섹션 : 칼럼/메모

하나님의 사람, 아담2 : 창2:18-25

[가정예배 설교] 하나님과의 관계가 회복된 사람은 인간 관계에 있어서도 더불어 서로 돕고, 사랑하며, 부끄러움이 없이 정직하고 성실하게 살아야 합니다.
하나님은 첫 사람 아담을 만드시고, 그에게 에덴 동산을 다스리고 지키라고 주셨습니다. 다스리고 지킨다는 것은 경작하고 가꾸는 것이라고 했는데, 여기서는 또 각 생물들에게 이름을 지어주는 장면이 나옵니다. (19,20)

이름을 짓는 일은 다스림, 즉 통치하고 관리하는 데 있어서 아주 중요한 일입니다. 좋은 이름에는 그 사물의 특징이 잘 담겨 있습니다. 그 사물에 대한 지식이 없이는 좋은 이름을 지을 수가 없는데, 이 지식은 '하나님의 형상'이 갖는 특징 중 하나이기도 합니다(골3:10). 아담은 '하나님의 형상'으로서 각 생물들에게 이름을 지어줄 만한 지식을 갖고 있던 것입니다.

그런데 본문에서 더 중요한 사건은 바로 하나님께서 '여자'를 만드신 일입니다. 하나님은 여자를 남자(아담)의 갈빗대로 만드셨습니다. 그리고 아담은 그 전에 각 생물들에게 이름을 지어주었듯이 이 여자에게도 '여자'라는 이름을 지어주었습니다. (21-23)

한글 성경에는 '이것을 남자에게서 취하였은즉 여자라 칭하리라(23)'고 되어 있어서 이해하기 어려운데, 히브리어로 남자는 '이쉬'라고 하고, 여자는 '이솨'라고 하기 때문에 '이솨(여자)'라는 이름이 '이쉬(남자)'라는 이름에서 나왔다는 뜻입니다. 여자가 남자에게서 나왔기 때문에 이름도 그렇게 지은 것입니다.

본문은 인류의 첫 부부에 대한 이야기이지만, 인간 관계의 시초이기도 하므로 특히 중요한 의미를 갖습니다.

첫째, 사람은 혼자 있는 것이 좋지 않습니다. (18)
하나님은 사람을 혼자 있도록 창조하시지 않으셨습니다. 혼자 있는 것을 좋아하는 것도 좋지 않은 것이고, 다른 사람을 혼자 있도록 놔두는 것도 좋지 않은 것입니다. 육체와 영혼이 있어야 온전한 사람이듯이, 다른 사람과 함께 있어야 온전한 사람이 됩니다. (잠18:1;히10:25)

둘째, 사람은 서로 도와야 합니다. (18,20)
두 사람이 함께 있다고 해서 다 좋은 것은 아닙니다(잠21:19). 서로 도와야 제 맛입니다. 내 짐을 질 뿐만 아니라, 서로의 짐을 지어주어야 하는 것은 하나님의 법입니다(갈6:2). 그런 의미에서 특히 부부는 서로에게 '돕는 배필'이 되어 주어야 합니다.

셋째, 자기 몸과 같이 사랑해야 합니다. (23,24)
아담은 자기 아내를 보고 '이는 내 뼈 중의 뼈요 살 중의 살'이라고 했습니다. 실제로 여자는 남자의 몸에서 나왔습니다. 원래 한 몸입니다. 이 '한 몸'의 원리는 부부에게, 가족에게, 민족에게, 더 나아가서는 교회에게 적용되는 원리입니다. 한 몸이기 때문에 자기 몸을 사랑하듯이, 다른 사람을 사랑하는 것입니다. (갈5:14)

넷째, 부끄러움이 없는 관계이어야 합니다. (25)
첫 사람들은 벌거벗었으나 서로에게 부끄러워 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죄를 짓자 부끄러움이 생겼습니다(창3:7). 부끄럽지 않으려면 부끄러운 일을 하지 않으면 됩니다. 우리는 하나님 앞에서 온전하고 거룩하게 살아야 하지만, 사람 앞에서도 정직하고 성실해야 합니다. (골3:22,23)

사실 이런 이상적인 인간 관계는 하나님과의 관계가 정상적이어야 가능합니다. 그런데 죄로 말미암아 하나님과의 관계가 먼저 깨졌기 때문에, 이상적인 인간 관계도 모두 깨졌습니다. 하지만 우리가 이제라도 이런 삶을 살 수 있게 된 것은 바로 예수 그리스도께서 우리의 죄 문제를 해결해 주시고, 모든 관계를 회복시켜 주셨기 때문입니다.

우리를 구원하신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에 감사하며, 하나님을 사랑하고, 이웃을 사랑하는 우리 가정이 되기를 소망합니다.

by 나쥬니

태그 : 가정예배, 설교, 창세기, 아담, 인간 관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