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섹션 : 칼럼/메모

방문흔적

* 방문흔적/댓글을 남기시려면 로그인해 주세요.


로뎀나무 / 2007-03-07 12:14:02

바다의 끝에서 해를 안고 걸어 나오는
봄의 전령을 만납니다.
이 꽃샘추위가 물러가고 나면
우리는 이미 나뭇가지 끝 대롱에
봉긋이 맺힌 새순의 눈웃음을 함께 나눌 것입니다.

주님께서 소수의 사람을 들어 쓰신 것 같이
나 한사람을 소중하게 생각하시는 주님.
주님은 나의 주시며, 나의 하나님이심을 고백드립니다.
우리의 열등감마저도 만지사 창조적인 소수의 한사람으로 쓰시는 주님.
주를 경외하는 자에게 의로운 해가 떠올라서 치료하는 광선을 받게 하시듯
아픈 영혼들에게 영적인 불쏘시개가 되고 영적인 화력발전소가 되기를 소망합니다.

나쥬님께 늘 감사드리며... 또 감사드립니다.^^

나쥬니

게으른 저에게 무슨 감사를...
나쥬니랩은 로뎀나무님 때문에 그나마 숨을 쉬는 것 같습니다. 제가 감사하죠. ^^

2007-03-08 06:43


로뎀나무 / 2007-02-24 12:28:05

힘들고 여유가 없고 아무도 없고 혼자일때...
우리는 하나님께....
기다리고 계시는 하나님께 비로소 나아갑니다.
그럴때 하나님께서는
우리가 구하는 것보다 우리에게 필요한 것을 주십니다.
하나님은 그렇게 우리를 사랑하십니다.
아카페토스의 하나님이시므로...
하나님이 우리를 사랑하시듯이 그렇게 사랑하십시요.

하나님께서 우리 모두에게 주신 무기는 [믿음]입니다.
믿음으로 승리하시길....

나쥬니

오직 믿음으로...
아멘~ ^^

2007-02-26 00:26


happy / 2007-02-23 12:49:00

검색하다가 우연히 처음으로 들어와 보았는데 너무 좋은곳에 오게되어 감사드립니다.
앞으로 자주들어와서 많이 배우고 가고 싶습니다.
'나쥬니'를 통하여 더 많이 하나님의 말씀이 전하여 지길 바랍니다.

처음으로 회원 가입도 하고 많이 드나들겠습니다.
할렐루야!!!!!

나쥬니

오랜만에 남겨주시는 글이라 너무 반갑습니다.
요즘 나쥬니랩에서 연구(?)하는 일에 소홀하고 있는데 반성하겠습니다. ^^
할렐루야~

2007-02-23 16:01


로뎀나무 / 2007-01-05 19:56:04

정말로 간만에 휴가를 받았습니다.
2006년도에 떠났다가 2007년이 되어서야 돌아왔습니다.
1년만인가요?^^
타국에서 보낸 년말과 타국에서 맞이한 새해가 또 그렇게 아무렇지도 않게
현실속으로 들어와 버렸습니다.
가는 준비와 오는 준비로 테스터로서 마무리를 못한게 아쉽지만
드디어 1월 8일 퀴즈배틀 v2.0이 오픈베타를 시작하는군요.
축하드리며 올해 2007년도가 나쥬니님께 무엇이든 시작의 해가 되어
언제나 기쁨의 해가 뜨는 곳을 바라보길 소망합니다.
지금도 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주님의 말씀으로 하나되게 묶어주시는 나쥬니님께
복에 복이 더하시기를 기원합니다....

나쥬니

나쥬니는 로뎀나무님의 사랑으로 자라고 있습니다. ^^
지난 한 해 아낌없는 사랑에 감사 드립니다.
로뎀나무님도 2007년 크게 승리하시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

2007-01-06 11:23


NFREE / 2006-12-30 00:59:58

오랜만에 글을 남기는군요 ^^
Netvibes 의 Rss 피드를 통해서 뉴스언론
글을 접하고 있습니다.
“조용기 목사 삼박자 축복, 저주로 작용할 수도” 의 기사를 통해
정용섭 원장의 현대교회의 에 대한 비판은 개인적으로
많은 공감을 가지게 하였습니다.
그런데, 삼일교회 전병욱 목사님의 말씀을 홈페이지를 통해
자주 듣곤 하는데, 이 목사님을 비평한다는 말에 다소 걱정이
앞서는군요 ㅎㅎ

모쪼록 예수향기 날리는 좋은 공간이 되길 바라며 ...

나쥬니

RSS로 글을 받으시는군요, NFREE님 말고도 RSS 이용하시는 분들이 계실텐데... 뉴스언론을 비롯하여 자주 글을 올려야겠다는 책임감이 문득, 갑자기, 불현듯 찾아옵니다. ^^

어느 누구도 비평/비판에서 자유로울 수는 없을 겁니다. 하지만 그게 전부는 아니니 너무 염려는 마세요. 설교는 설교듣는 사람이 판단하는 거죠. ^^

어느덧 2006년이 저물어 가는군요. 새해에도 건강하시고 승리하시길 바랍니다.

2006-12-30 13: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