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섹션 : 칼럼/메모

기도하면 아말감이 금니된다?

그들은 또 다른 '새 술'에 취한걸까?
일부 교회에서 성령의 은총으로 일반 아말감 치아가 금니로 바뀐다는 ‘금이빨 선교’를 벌이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금이빨 선교’란 은, 주석, 동 분말을 수은에 혼합해 경화시킨 아말감 치아를 이른바 ‘하나님의 능력’으로 금니로 변할 수 있다고 주장하는 신앙 간증의 한 형태.1970년대 남미에서 처음 시작된 뒤 90년대 미국에 소개되면서 큰 관심을 모았지만 언론이 거짓 사례를 찾아내면서 세계적 논란이 돼 왔다. 우리나라에서는 2000년대 초 도입된 뒤 지난해까지 전국 800여 교회에서 시행되는 등 유행처럼 번지다 사이비 논란이 거세지자 현재 공식적으로는 중단됐다. 하지만 여전히 일부 교회에서는 새 신자 확보 수단으로 이를 활용하고 있다.

금니 선교를 옹호하는 교회들은 6일 “치아 변화는 사실이며 이는 불신자 전도 과정의 하나”라고 주장했다. 전남 모 교회 장모 목사는 “실제로 집회 도중 신자들의 아말감 치아가 금빛으로 바뀌어 있는 장면을 종종 목격하곤 한다.”고 말했다. 금니 선교를 홍보하는 한 단체도 “실신 등과 함께 ‘성령수양회’ 과정에서 발생하는 여러 현상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반대 측에서는 “외국에서도 교회나 신자들이 금니 변화에 대한 공개 검증을 거부해 신빙성을 의심받고 있다.”고 주장한다 교회개혁실천연대 정운형 사무국장은 “금이빨 선교는 성경에서 말하는 기적의 논리와도 맞지 않고, 진위여부조차 의심받는 게 사실”이라며 “기적을 보고 싶어하는 신자들과 이를 활용하려는 목회자들의 욕심이 맞물린 일종의 ‘최면’상태로 보인다.”고 밝혔다.

기사일자 : 2008-01-07
출처 : 서울신문 (류지영 기자)

by 나쥬니

태그 : 금이빨 선교, 알파코스, 금니 선교, 아말감, 성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