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섹션 : 칼럼/메모

3개의 수양회 준비위원회 [감사버전]

감사의 안경을 쓰라는 준비위원 헌신예배 말씀에 귀가 솔깃했다. 귀한 말씀을 전해주신 강사 목사님께 감사드리며, 그 감사에 필받아서 지난 글을 다시 재구성해 보았다.
드디어 내일 전교인 수양회를 떠난다. 준비는 끝났다. 열심히 준비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

1. 준비위원회

공식적인 수양회 준비위원회다. 준비위원장, 총무, 16개부서의 부장들... 그리고 40명 안팎의 부원들. 거의 50명이 넘는 준비위원들 모두 수양회를 준비하느라 그동안 수고가 많았다. 보이지 않는 곳에서 묵묵히 땀을 흘리신 분들께 감사하다.

수양회 참석인원을 80명 정도로 예상하고 있었는데, 최종 점검결과 아이들 포함해서 120명 정도가 참석할 것 같다. 많은 분들이 참석할 수 있게 되어 감사하다.

대개 그렇듯이, 공식적인 조직은 왠지 힘이 없어 보인다. 보이는 곳에서 일하기보다 뒤에서 움직이는 것에 익숙하신 분들이다. 보이지 않게 수양회의 한 조각을 맡아주신 분들께 감사하다.

2. 소위원회

16개부서를 3파트로 나누어서 3개의 소위원회를 두었는데, 결과적으로 1-총무 3-부총무 체제가 되었다. 맡은 자리에서 책임 이상으로 수고해 주신 소위원회 위원장들에게 감사하다.

의도하지는 않았지만, 수양회 기간 중에도 소위원회의 역할을 연장하는 건 어떨까 행복한 고민을 하고 있는 중이다. 새로운 시스템은 이렇게 만들어지는가? 뜻하지 않은 결과로 모든 일이 합력하도록 인도해 주시는 하나님께 감사하다.

3. 교역자회의

목사님, 강도사님. 이 분들이 있기에 사실상 조직이 움직일 수 있는 것이다. 명단에 이름이 없어도 이 분들은 그 속에 녹아있고, 실제로 많은 일을 하신다.

조직이 움직이는 것을 지켜보시고 부족한 곳을 채워주시는 목사님의 조직적 감각은 탁월하시다. 너무나 각 기능을 잘 이해하고 계시기 때문에, 감사하게도 가끔씩 한 마디 말씀으로 많은 문제를 해결해 주신다.

그리고 목사님의 오른팔이신 강도사님은, 행정의 달인이다. 실무자들과 거의 동급으로 부딪히면서도 결국 목회를 가장 기능적으로 잘 돕고 계신 분은 역시 강도사님이다. 가장 많은 욕을 드시지만, 그 이유는 가장 많은 일을 하시기 때문이다. 이 분의 헌신과 봉사에 감사할 따름이다.

교역자회의는 전교인 수양회를 기획하고, 진행하고, 마무리하는 막강 준비위원회다. 누군가 분류했듯이 '본부'임에 틀림이 없다.



모처럼 초연하게 멀찌감치 떨어져서 수양회 준비를 지켜보고 있다. 직접 뛰어들어가 한 마디 거들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을 때도 많지만, 이런 기회도 그리 많지 않기에 이번엔 좀 누려보고자 한다. 수양회에 '참여'한다는 것은 얼마나 감사한 일인가!

by 나쥬니

태그 : 수양회, 준비위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