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섹션 : 신앙/성경

1장 성경에 대하여

  1. 본성의 빛, 그리고 창조와 섭리의 사역은 사람들이 핑계치 못할 만큼 하나님의 선하심과 지혜와 능력을 명백하게 나타내지만,1)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것들은 구원에 이르는 데 필요한 하나님과 그분의 뜻에 대한 지식을 주기에는 부족하다.2) 그러므로 주께서 여러 시대에 여러 방법으로 자신을 계시하여 자기 교회를 향한 뜻을 선포하셨는데,3) 그 후에는 진리를 보다 더 잘 보존하고 전파하기 위하여, 그리고 육체의 부패, 사탄과 세상의 악에 대항하여 교회를 보다 더 확실하게 세우고 위로하기 위하여 전적으로 동일한 계시를 기록에 맡기시기를 기뻐하셨다.4) 이런 이유로 성경이 지극히 필요하게 되었다.5) 하나님께서 자기 백성에게 그분의 뜻을 계시하시던 예전의 방법들은 이제 중지되었다.6)

    Although the light of nature, and the works of creation and providence do so far manifest the goodness, wisdom, and power of God, as to leave men unexcusable;[1] yet are they not sufficient to give that knowledge of God, and of His will, which is necessary unto salvation.[2] Therefore it pleased the Lord, at sundry times, and in divers manners, to reveal Himself, and to declare that His will unto His Church;[3] and afterwards for the better preserving and propagating of the truth, and for the more sure establishment and comfort of the Church against the corruption of the flesh, and the malice of Satan and of the world, to commit the same wholly unto writing;[4] which makes the Holy Scripture to be most necessary;[5] those former ways of God's revealing His will unto His people being now ceased.[6]

  2. 성경 또는 기록된 하나님의 말씀이라는 이름으로 현재 구약과 신약의 모든 책들이 포함되어 있는데, 그 책들은 다음과 같다:
    • 구약
      창세기, 출애굽기, 레위기, 민수기, 신명기, 여호수아, 사사기, 룻기, 사무엘상, 사무엘하, 열왕기상, 열왕기하, 역대상, 역대하, 에스라, 느헤미야, 에스더, 욥기, 시편, 잠언, 전도서, 아가, 이사야, 예레미야, 예레미야애가, 에스겔, 다니엘, 호세아, 요엘, 아모스, 오바댜, 요나, 미가, 나훔, 하박국, 스바냐, 학개, 스가랴, 말라기
    • 신약
      마태복음, 마가복음, 누가복음, 요한복음, 사도행전, 로마서, 고린도전서, 고린도후서, 갈라디아서, 에베소서, 빌립보서, 골로새서, 데살로니가전서, 데살로니가후서, 디모데전서, 디모데후서, 디도서, 빌레몬서, 히브리서, 야고보서, 베드로전서, 베드로후서, 요한일서, 요한이서, 요한삼서, 유다서, 요한계시록
    이 모든 책들은 하나님의 영감으로 주신 것으로서 신앙과 생활의 규범이 된다.7)

    Under the name of Holy Scripture, or the Word of God written, are now contained all the books of the Old and New Testament, which are these: Of the Old Testament: Genesis, Exodus, Leviticus, Numbers, Deuteronomy, Joshua, Judges, Ruth, I Samuel, II Samuel, I Kings, II Kings, I Chronicles, II Chronicles, Ezra, Nehemiah, Esther, Job, Psalms, Proverbs, Ecclesiastes, The Song of Songs, Isaiah, Jeremiah, Lamentations, Ezekiel, Daniel, Hosea, Joel, Amos, Obadiah, Jonah, Micah, Nahum, Habakkuk, Zephaniah, Haggai, Zechariah, Malachi. Of the New Testament: The Gospels according to Matthew, Mark, Luke, John, The Acts of the Apostles, Paul's Epistles to the Romans, Corinthians I, Corinthians II, Galatians, Ephesians, Philippians, Colossians, Thessalonians I , Thessalonians II , To Timothy I , To Timothy II, To Titus, To Philemon, The Epistle to the Hebrews, The Epistle of James, The first and second Epistles of Peter, The first, second, and third Epistles of John, The Epistle of Jude, The Revelation of John. All which are given by inspiration of God to be the rule of faith and life.[7]

  3. 일반적으로 외경(外經)이라고 하는 책들은 신적 영감으로 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정경(正經)의 일부가 아니고, 따라서 하나님의 교회 안에서 아무런 권위가 없으며, 어떤 방식으로든 인간의 다른 저작물과 다르게 인정되거나 사용될 수 없다.8)

    The books commonly called Apocrypha, not being of divine inspiration, are no part of the canon of the Scripture, and therefore are of no authority in the Church of God, nor to be any otherwise approved, or made use of, than other human writings.[8]

  4. 마땅히 믿고 순종해야 하는 성경의 권위는 어떤 사람이나 교회의 증언이 아니라 전적으로 그 저자이신 하나님(그분은 진리 자체이시다)께 의존한다. 따라서 성경을 받아들여야 하는 이유는 그것이 하나님의 말씀이기 때문이다.9)

    The authority of the Holy Scripture, for which it ought to be believed, and obeyed, depends not upon the testimony of any man, or Church; but wholly upon God (who is truth itself) the author thereof: and therefore it is to be received, because it is the Word of God.[9]

  5. 우리는 성경을 높고 경건하게 존경하도록 교회의 증언에 의하여 감동받고 권유받을 수 있다.10) 그리고 내용의 거룩함, 가르침의 효력, 문체의 위엄, 모든 부분의 조화, (하나님께 모든 영광을 드리기 위한) 전체의 범위, 인간 구원의 유일한 방법에 대한 충분한 발견, 다른 많은 비교할 수 없는 탁월함들, 그리고 그 전적인 완전성은 성경이 어째서 하나님의 말씀인지 스스로 풍부하게 증명하고 있는 논거들이다. 그러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무오한 진리와 신적인 권위에 대한 우리의 충만한 신념과 확신은 우리 마음 속에서 말씀에 의해 그리고 말씀으로 증거하시는 성령의 내적 사역으로부터 나온다.11)

    We may be moved and induced by the testimony of the Church to an high and reverent esteem of the Holy Scripture.[10] And the heavenliness of the matter, the efficacy of the doctrine, the majesty of the style, the consent of all the parts, the scope of the whole (which is, to give all glory to God), the full discovery it makes of the only way of man's salvation, the many other incomparable excellencies, and the entire perfection thereof, are arguments whereby it does abundantly evidence itself to be the Word of God: yet notwithstanding, our full persuasion and assurance of the infallible truth and divine authority thereof, is from the inward work of the Holy Spirit bearing witness by and with the Word in our hearts.[11]

  6. 하나님 자신의 영광, 인간의 구원, 신앙, 생명을 위해 필요한 모든 것에 관한 하나님의 전체적인 계획은 성경에 분명하게 기록되어 있거나, 또는 선하고 필연적인 결론에 의해 성경으로부터 추론될 수 있다. 그러므로 성령의 새로운 계시로든지 혹은 인간의 전통에 의해서든지 아무것도 어느 때를 막론하고 성경에 추가될 수 없다.12)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말씀 안에 계시된 그런 것들을 이해하는 데 있어서 성령의 내적 조명이 필요하다는 것을 인정한다.13) 그리고 인간적인 활동과 생활 양식에 공통된 하나님의 예배, 교회의 정치에 관하여서는 항상 준수되어야 하는 말씀의 일반적인 규범들에 따라 본성의 빛, 기독교적 분별력에 의해 규정될만한 여러 상황들이 있다는 것을 인정한다.14)

    The whole counsel of God concerning all things necessary for His own glory, man's salvation, faith and life, is either expressly set down in Scripture, or by good and necessary consequence may be deduced from Scripture: unto which nothing at any time is to be added, whether by new revelations of the Spirit, or traditions of men.[12] Nevertheless, we acknowledge the inward illumination of the Spirit of God to be necessary for the saving understanding of such things as are revealed in the Word:[13] and that there are some circumstances concerning the worship of God, and government of the Church, common to human actions and societies, which are to be ordered by the light of nature, and Christian prudence, according to the general rules of the Word, which are always to be observed.[14]

  7. 성경에 있는 모든 것들은 그 자체로 동일하게 평범한 것도 아니며, 누구에게나 동일하게 명확한 것도 아니다.15) 그러나 구원을 위하여 필수적으로 알아야 하고, 믿어야 하고, 준수해야 하는 것들은 성경의 어떤 부분에 아주 명확하게 제시되어 있고 공개되어 있다. 따라서 유식한 사람뿐만 아니라 무식한 사람이라도 통상적인 방법을 적절하게 사용하면 그것들을 충분하게 이해할 수 있다.16)

    All things in Scripture are not alike plain in themselves, nor alike clear unto all:[15] yet those things which are necessary to be known, believed, and observed for salvation are so clearly propounded, and opened in some place of Scripture or other, that not only the learned, but the unlearned, in a due use of the ordinary means, may attain unto a sufficient understanding of them.[16]

  8. (고대 하나님의 백성의 모국어였던) 히브리어로 기록된 구약과 (기록당시 전세계에 가장 일반적으로 알려져 있던) 헬라어로 기록된 신약은 하나님의 영감을 직접 받았고, 그분의 특별한 보호와 섭리로 모든 시대에 순수하게 보존되었으므로 믿을만 하다.17) 그러므로 모든 종교적 논쟁에 있어서 교회는 최종적으로 그것들에 호소해야 한다.18) 그러나 성경에 대한 권리와 관심을 가지고 있으며, 하나님을 경외함으로 그것을 읽고 살피도록 명령받은 하나님의 모든 백성들이 이러한 원어들을 아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19) 따라서 성경은 그들이 살고있는 각 나라의 대중적인 언어로 번역되어야 한다.20) 그리하여 하나님의 말씀이 모든 백성 안에 충만히 거하게 되면, 그들은 하나님께서 받으실 만한 방식으로 예배할 수 있고,21) 그리고 성경의 인내와 위로를 통하여 소망을 가질 수 있다.22)

    The Old Testament in Hebrew (which was the native language of the people of God of old), and the New Testament in Greek (which, at the time of the writing of it, was most generally known to the nations), being immediately inspired by God, and, by His singular care and providence, kept pure in all ages, are therefore authentical;[17] so as, in all controversies of religion, the Church is finally to appeal unto them.[18] But, because these original tongues are not known to all the people of God, who have right unto, and interest in the Scriptures, and are commanded, in the fear of God, to read and search them,[19] therefore they are to be translated in to the vulgar language of every nation unto which they come,[20] that, the Word of God dwelling plentifully in all, they may worship Him in an acceptable manner;[21] and, through patience and comfort of the Scriptures, may have hope.[22]

  9. 성경 해석의 무오한 원칙은 성경 그 자체이다. 그러므로 어떤 성경의 참되고 완전한 의미에 대한 의문이 있을 때(그 의미는 다양하지 않고 유일하다), 그 의미는 반드시 더 명확하게 말씀하고 있는 다른 부분에 의해 발견되고 분별되어야 한다.23)

    The infallible rule of interpretation of Scripture is the Scripture itself: and therefore, when there is a question about the true and full sense of any Scripture (which is not manifold, but one), it must be searched and known by other places that speak more clearly.[23]

  10. 모든 종교적 논쟁을 판결하시고, 모든 종교회의의 결의, 고대 저자들의 소견, 사람들의 교의, 그리고 개인적인 생각을 감찰하시며, 우리가 의지할 만한 판결을 내시는 최고의 재판장은 어떤 누구도 될 수 없고 오직 성경 안에서 말씀하시는 성령이시다.24)

    The supreme judge by which all controversies of religion are to be determined, and all decrees of councils, opinions of ancient writers, doctrines of men, and private spirits, are to be examined, and in whose sentence we are to rest, can be no other but the Holy Spirit speaking in the Scripture.[24]

번역/편집 : 나쥬니 (www.nazuni.p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