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섹션 : 신앙/성경

20장 그리스도인의 자유와 양심의 자유에 대하여

  1. 그리스도께서 복음 아래 있는 신자들을 위하여 값주고 사신 자유는 죄책의 면제, 하나님의 정죄하시는 진노, 도덕적 율법의 저주로부터의 해방이다.1) 그리고 이 악한 세상, 사탄의 속박, 죄의 통치,2) 고통의 재난, 사망의 찌름, 무덤의 승리, 영원한 지옥으로부터의 해방이다.3) 또한 하나님께 자유롭게 나아가는 것이고,4) 노예의 공포가 아니라, 어린 아이와 같이 사랑하고 자발적인 마음으로 그분께 기꺼이 순종하는 것이다.5) 이 모든 자유는 율법 아래 있던 신자들에게도 공통적인 것이었다.6) 그러나 신약 아래서 그리스도인의 자유는 한층 더 확장되었는데, 그 자유는 유대 교회에 위임되었던 의식적 율법의 멍에로부터의 해방이고,7) 보다 큰 담대함으로 은혜의 보좌로 나아가는 것이고,8) 율법 아래 있던 신자들이 통상적으로 참여했던 것보다 더 충만하게 하나님의 자유로우신 영과 교제하는 것이다.9)

    The liberty which Christ has purchased for believers under the Gospel consists in their freedom from the guilt of sin, and condemning wrath of God, the curse of the moral law;[1] and, in their being delivered from this present evil world, bondage to Satan, and dominion of sin;[2] from the evil of afflictions, the sting of death, the victory of the grave, and everlasting damnation;[3] as also, in their free access to God,[4] and their yielding obedience unto Him, not out of slavish fear, but a child-like love and willing mind.[5] All which were common also to believers under the law.[6] But, under the New Testament, the liberty of Christians is further enlarged, in their freedom from the yoke of the ceremonial law, to which the Jewish Church was subjected;[7] and in greater boldness of access to the throne of grace,[8] and in fuller communications of the free Spirit of God, than believers under the law did ordinarily partake of.[9]

  2. 오직 하나님만이 양심의 주이신데,10) 그분은 사람이 만든 교리와 계명이 그분의 말씀에 어떤 면에서든 상반되거나, 또는 신앙이나 예배의 문제에 거슬린다면 그것으로부터 양심을 자유롭게 하셨다.11) 그러므로 양심을 떠나 그런 교리를 믿거나 그런 명령에 순종하는 것은 양심의 참된 자유를 배반하는 것이다.12) 그리고 맹신이나 절대적인 맹종을 요구하는 것은 양심의 자유와 또한 이성을 파괴하는 것이다.13)

    God alone is Lord of the conscience,[10] and has left it free from the doctrines and commandments of men, which are, in any thing, contrary to His Word; or beside it, if matters of faith, or worship.[11] So that, to believe such doctrines, or to obey such commands, out of conscience, is to betray true liberty of conscience:[12] and the requiring of an implicit faith, and an absolute and blind obedience, is to destroy liberty of conscience, and reason also.[13]

  3. 그리스도인의 자유라는 핑계로 어떤 죄를 습관으로 행하거나 어떤 정욕을 품는 자들은 그것에 의하여 그리스도인의 자유의 목적을 파괴하는 것이다. 그 목적이란 원수의 손에서 해방되어 우리가 일생동안 주 앞에서 거룩함과 의로움으로 두려움 없이 그분을 섬기는 것이다.14)

    They who, upon pretence of Christian liberty, do practice any sin, or cherish any lust, do thereby destroy the end of Christian liberty, which is, that being delivered out of the hands of our enemies, we might serve the Lord without fear, in holiness and righteousness before Him, all the days of our life.[14]

  4. 하나님께서 정하신 권력과 그리스도께서 값주고 사신 자유는 서로 파괴하도록 하나님께서 의도하지 않으셨고, 오히려 서로 지지하고 보존하도록 하셨기 때문에, 그리스도인의 자유라는 핑계로 어떤 합법적인 권력이나 그 합법적인 행사에 대항하려는 자들은, 그 권력이 세속적이든 교회 조직이든 간에 하나님의 법령에 반항하는 것이다.15) 그런 의견을 공표하거나 그런 행동을 지속하는 것은 본성의 빛, (신앙, 예배, 교제에 관한) 잘 알려진 기독교적 원리, 경건의 능력에 상반되기 때문에, 또는 그런 잘못된 의견이나 행동은 그 본질에서나 그것을 공표하고 지속하는 방법에서나 그리스도께서 교회 안에 확립하신 외적 평화와 질서를 파괴하는 것이기 때문에, 그들은 교회의 견책 결의나 위정자의 권력에 의해서 진술을 위하여 합법적으로 소환될 수 있고,16) 고소될 수 있다.17)

    And because the powers which God has ordained, and the liberty which Christ has purchased are not intended by God to destroy, but mutually to uphold and preserve one another, they who, upon pretence of Christian liberty, shall oppose any lawful power, or the lawful exercise of it, whether it be civil or ecclesiastical, resist the ordinance of God.[15] And, for their publishing of such opinions, or maintaining of such practices, as are contrary to the light of nature, or to the known principles of Christianity (whether concerning faith, worship, or conversation), or to the power of godliness; or, such erroneous opinions or practices, as either in their own nature, or in the manner of publishing or maintaining them, are destructive to the external peace and order which Christ has established in the Church, they may lawfully be called to account,[16] and proceeded against, by the censures of the Church, and by the power of the civil magistrate.[17]

번역/편집 : 나쥬니 (www.nazuni.p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