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섹션 : 신앙/성경

29장 주의 만찬에 대하여

  1. 우리 주 예수께서 잡히시던 밤에 자기 살과 피에 대한 주의 만찬이라고 하는 성례를 제정하셨다. 이 성례는 그분의 죽으심과 희생을 계속해서 기념하도록, 세상 끝날까지 그분의 교회 안에서 보존되어야 한다. 이 성례는 그로부터 나오는 모든 유익을 참 신자들에게 인치는 것이고, 그분 안에서 그들을 영적으로 양육하고 성장시키는 것이고, 그분에게 빚진 모든 의무에 더 깊이 관여하게 하는 것이며, 그분의 신비로운 몸의 지체로서 그분과의 교통과 성도 간의 교통을 결속하고 맹세하는 것이다.1)

    Our Lord Jesus, in the night wherein He was betrayed, instituted the sacrament of His body and blood, called the Lord's Supper, to be observed in His Church, unto the end of the world, for the perpetual remembrance of the sacrifice of Himself in His death; the sealing all benefits thereof unto true believers, their spiritual nourishment and growth in Him, their further engagement in and to all duties which they owe unto Him; and, to be a bond and pledge of their communion with Him, and with each other, as members of His mystical body.[1]

  2. 이 성례에서 그리스도를 성부에게 바치는 것은 아니다. 산 자와 죽은 자의 죄사함을 위해서 실제적인 제사를 드리는 것이 아니고,2) 다만 그분이 자기 스스로 십자가에서 단번에 바치신 것을 기념하는 것이고, 동시에 하나님께 드리는 모든 찬송의 영적 봉헌일 뿐이다.3) 그러므로 천주교의 (자칭) 미사 제물은 그리스도의 희생에 대하여 지극히 가증스럽게 부정한 것이다. 그분만이 택하신 자들의 모든 죄를 단번에 속죄하시는 유일한 희생제물이시다.4)

    In this sacrament, Christ is not offered up to His Father; nor any real sacrifice made at all, for remission of sins of the quick or dead;[2] but only a commemoration of that one offering up of Himself, by Himself, upon the cross, once for all: and a spiritual oblation of all possible praise unto God, for the same:[3] so that the popish sacrifice of the mass (as they call it) is most abominably injurious to Christ's one, only sacrifice, the alone propitiation for all the sins of His elect.[4]

  3. 주 예수께서는 이 의식에 자기의 사역자들을 세우셨다. 그들은 그분께서 제정하신 말씀을 회중에게 선언하고, 기도하고, 떡과 포도주를 축사하고, 거기에서 보통의 것과 거룩하게 사용할 것을 구별하여 두고, 가져다가 떡을 떼고, 잔을 들고, (자신들도 수찬에 참여하면서) 수찬자들에게 두 가지 모두 나누어 준다.5) 그러나 그때 모임에 불참한 자는 누구에게도 나누어 주지 않는다.6)

    The Lord Jesus has, in this ordinance, appointed His ministers to declare His word of institution to the people, to pray, and bless the elements of bread and wine, and thereby to set them apart from a common to an holy use; and to take and break the bread, to take the cup, and (they communicating also themselves) to give both to the communicants;[5] but to none who are not then present in the congregation.[6]

  4. 사제나 다른 누구 혼자서 베푸는 개인적인 미사 또는 그런 성례를 받거나,7) 마찬가지로, 회중에게 잔을 주지 않거나,8) 떡과 포도주에 예배하거나, 그것을 동경하여 들어올리거나 지니고 다니거나, 다른 종교적 목적을 사칭하여 남겨두는 것은 모두 이 성례의 본질과 그리스도의 제정 취지에 위반된다.9)

    Private masses, or receiving this sacrament by a priest, or any other alone;[7] as likewise, the denial of the cup to the people,[8] worshipping the elements, the lifting them up, or carrying them about, for adoration, and the reserving them for any pretended religious use; are all contrary to the nature of this sacrament, and to the institution of Christ.[9]

  5. 그리스도께서 제정하신 용도에 따라 정식으로 구별된 이 성례의 외적 요소들은 실제로, 그러나 단지 성찬식에서 때때로 그것들이 상징하는 그리스도의 몸과 피라는 이름으로 불려질 만큼 십자가에 달리신 그분과 관계가 있다.10) 그럼에도 불구하고, 본질적으로, 그것들은 이전처럼 여전히 실제로 떡과 포도주로 남아있을 뿐이다.11)

    The outward elements in this sacrament, duly set apart to the uses ordained by Christ, have such relation to Him crucified, as that, truly, yet sacramentally only, they are sometimes called by the name of the things they represent, to wit, the body and blood of Christ;[10] albeit, in substance and nature, they still remain truly and only bread and wine, as they were before.[11]

  6. 사제의 성별이나 어떤 다른 방법에 의해 떡과 포도주의 본질이 그리스도의 몸과 피로 변한다고 주장하는 교리(일명 '화체설')는 성경뿐만 아니라 오히려 상식과 이성에도 모순된다. 이 교리는 성례의 본질을 뒤집는 것이고, 잡다한 미신과 더러운 우상숭배의 원인이었고 지금도 그렇다.12)

    That doctrine which maintains a change of the substance of bread and wine, into the substance of Christ's body and blood (commonly called transubstantiation) by consecration of a priest, or by any other way, is repugnant, not to Scripture alone, but even to common sense, and reason; overthrows the nature of the sacrament, and has been, and is, the cause of manifold superstitions; yes, of gross idolatries.[12]

  7. 이 성례의 보이는 요소들에 외적으로 합당하게 참여하는 자들은13) 또한 실제로 믿음에 의해 내적으로 참여하는 것이다. 그러나 십자가에 달리신 그리스도와 그분의 죽으심으로 인한 모든 유익을 육체적이 아니라 영적으로 받고 먹는 것이다. 그때 그리스도의 몸과 피는 떡과 포도주에 육체적으로 내재하시는 것이 아니라, 그 요소들 자체가 외적 감각에 있는 것과 같이 그 의식 안에서 실제로 영적으로 신자들의 믿음에 임재하시는 것이다.14)

    Worthy receivers, outwardly partaking of the visible elements, in this sacrament,[13] do then also, inwardly by faith, really and indeed, yet not carnally and corporally but spiritually, receive and feed upon, Christ crucified, and all benefits of His death: the body and blood of Christ being then, not corporally or carnally, in, with, or under the bread and wine; yet, as really, but spiritually, present to the faith of believers in that ordinance, as the elements themselves are to their outward senses.[14]

  8. 무지하고 사악한 사람들은 이 성례의 외적 요소들을 받는다고 할지라도, 그것에 의하여 상징되는 것을 받는 것이 아니고, 다만 그들의 합당하지 않은 참여로 인해 그리스도의 몸과 피를 범하는 죄를 지어 심판을 받게 된다. 그러므로 모든 무지하고 불경건한 사람들이 그분과의 교통에 참여하는 것이 부적절한 것처럼, 주의 식탁에 참여하는 것도 합당하지 않다. 그리고 그리스도께 큰 죄를 짓지 않았더라도, 그들이 그런 상태에 남아 있다면 이 거룩한 신비에 참여할 수 없고,15) 허용될 수도 없다.16)

    Although ignorant and wicked men receive the outward elements in this sacrament; yet, they receive not the thing signified thereby; but, by their unworthy coming thereunto, are guilty of the body and blood of the Lord, to their own damnation. Wherefore, all ignorant and ungodly persons, as they are unfit to enjoy communion with Him, so are they unworthy of the Lord's table; and cannot, without great sin against Christ, while they remain such, partake of these holy mysteries,[15] or be admitted thereunto.[16]

번역/편집 : 나쥬니 (www.nazuni.p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