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섹션 : 신앙/성경

32장 사후 인간의 상태와 죽은 자의 부활에 대하여

  1. 인간의 육체는 죽은 후에 흙으로 돌아가 부패하게 되지만,1) 그 영혼은 죽지도 자지도 않고, 본질상 소멸되지 않기 때문에 그것을 주신 하나님께로 즉시 돌아간다.2) 의인의 영혼은 그 때 거룩함에 온전해져서 지극히 높은 하늘로 영접되고, 거기서 빛과 영광 가운데 하나님의 얼굴을 보며, 그 육체의 완전한 구속을 기다린다.3) 그리고 악인의 영혼은 지옥에 던져지고, 거기서 고통과 흑암 가운데 처하며, 큰 날의 심판까지 남겨진다.4) 성경은 육체로부터 분리된 영혼을 위한 장소로 이 두 곳만 인정한다.

    The bodies of men, after death, return to dust, and see corruption:[1] but their souls, which neither die nor sleep, having an immortal subsistence, immediately return to God who gave them:[2] the souls of the righteous, being then made perfect in holiness, are received into the highest heavens, where they behold the face of God, in light and glory, waiting for the full redemption of their bodies.[3] And the souls of the wicked are cast into hell, where they remain in torments and utter darkness, reserved to the judgment of the great day.[4] Beside these two places, for souls separated from their bodies, the Scripture acknowledges none.

  2. 마지막 날에, 살아 남은 자들은 죽지 않고 변화될 것이다.5) 그리고 모든 죽은 자들은 (질적으로는 다르겠지만) 동일한 육체로 그 영혼과 다시 영원히 결합하여 부활할 것이다.6)

    At the last day, such as are found alive shall not die, but be changed:[5] and all the dead shall be raised up, with the selfsame bodies, and none other (although with different qualities), which shall be united again to their souls forever.[6]

  3. 악인의 육체는 그리스도의 능력으로 부활하여 치욕을 받을 것이다. 의인의 육체는 그분의 성령으로 부활하여 영광을 받고, 그분 자신의 영광스러운 육체를 닮게 될 것이다.7)

    The bodies of the unjust shall, by the power of Christ, be raised to dishonor: the bodies of the just, by His Spirit, unto honor; and be made conformable to His own glorious body.[7]

번역/편집 : 나쥬니 (www.nazuni.pe.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