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섹션 : 신앙/성경

7장 인간과 맺으신 하나님의 언약에 대하여

  1. 하나님과 피조물의 차이는 매우 현격해서, 이성적인 피조물들이 자기의 창조자이신 하나님께 순종할 의무가 있기는 하지만, 그들은 결코 그분에게 축복과 보상으로서 어떤 성과도 거둘 수 없다. 그러나 하나님으로서는 어느 정도 자발적인 비하에 의해서, 기꺼이 그것을 언약의 방식으로 나타내셨다.1)

    The distance between God and the creature is so great, that although reasonable creatures do owe obedience unto Him as their Creator, yet they could never have any fruition of Him as their blessedness and reward, but by some voluntary condescension on God's part, which He has been pleased to express by way of covenant.[1]

  2. 인간과 맺으신 첫 언약은 하나의 행위 언약이었는데,2) 생명은 거기서 아담에게 약속되었고, 그의 안에서 그의 자손에게 약속되었다.3) 그 조건은 완전하고 개인적인 순종이었다.4)

    The first covenant made with man was a covenant of works,[2] wherein life was promised to Adam; and in him to his posterity,[3] upon condition of perfect and personal obedience.[4]

  3. 인간은 그의 타락으로 저 언약에 의해 주어진 생명에 대하여 스스로 자격을 잃어버렸으나, 주님은 기꺼이 두번째 언약을 맺으셨는데,5) 그것은 일반적으로 은혜 언약이라고 한다. 그분은 거기서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은 생명과 구원을 죄인들에게 아낌없이 베푸신다. 예수 안에 있는 구원받을 만한 믿음을 그들에게 요구하시고,6) 영생하도록 작정된 모든 자에게 기꺼이 믿게 하시고 또 믿을 수 있도록 그분의 성령을 주시기로 약속하셨다.7)

    Man, by his fall, having made himself incapable of life by that covenant, the Lord was pleased to make a second,[5] commonly called the covenant of grace; wherein He freely offers unto sinners life and salvation by Jesus Christ; requiring of them faith in Him, that they may be saved,[6] and promising to give unto all those that are ordained unto eternal life His Holy Spirit, to make them willing, and able to believe.[7]

  4. 이 은혜 언약은 성경에서 자주 유언이라는 이름으로 언급되는데, 유언자이신 예수 그리스도의 죽으심과 관련하여, 유언에 속하고 그 가운데 증여되는 모든 것들을 포함하는 영원한 유산과 관련하여 언급된다.8)

    This covenant of grace is frequently set forth in scripture by the name of a testament, in reference to the death of Jesus Christ the Testator, and to the everlasting inheritance, with all things belonging to it, therein bequeathed.[8]

  5. 이 언약은 율법의 시대와 복음의 시대에 다르게 시행되었다.9) 율법 아래에서는 유대 민족에게 맡겨진 약속, 예언, 제사, 할례, 유월절 어린양, 그리고 그밖의 양식과 의식들에 의해 시행되었는데, 모두 장차 오실 그리스도를 예표한 것들이었다.10) 그 시대에는, 성령의 활동을 통하여, 약속된 메시야 안에 있는 믿음 안에서 택하신 자들을 가르치시고 훈련하시기에 충분하고 효과적이었으며,11) 그 메시야에 의해 그들은 완전한 죄사함과 영원한 구원을 얻었는데, 이것을 구약이라고 한다.12)

    This covenant was differently administered in the time of the law, and in the time of the Gospel:[9] under the law it was administered by promises, prophecies, sacrifices, circumcision, the paschal lamb, and other types and ordinances delivered to the people of the Jews, all foresignifying Christ to come;[10] which were, for that time, sufficient and efficacious, through the operation of the Spirit, to instruct and build up the elect in faith in the promised Messiah,[11] by whom they had full remission of sins, and eternal salvation; and is called the Old Testament.[12]

  6. 그 본체이신 그리스도께서13) 출현하신 복음 아래서, 이 언약이 베풀어지는 의식은 말씀의 설교, 성례(세례와 주의 만찬)의 시행이다.14) 비록 수적으로 더 적고, 더 단순하게 시행되며, 외형적인 영광이 덜하기는 하지만, 그것들 안에서 더 충만하고 분명하고 영적으로 효력있게 제시되며,15) 모든 나라, 즉 유대인과 이방인 모두에게 제시되는데,16) 이것을 신약이라고 한다.17) 그러므로 본질적으로 다른 두 개의 은혜 언약이 있는 것이 아니라 하나이며, 다양한 경륜 아래 동일한 것이다.18)

    Under the Gospel, when Christ, the substance,[13] was exhibited, the ordinances in which this covenant is dispensed are the preaching of the Word, and the administration of the sacraments of Baptism and the Lord's Supper:[14] which, though fewer in number, and administered with more simplicity, and less outward glory, yet, in them, it is held forth in more fullness, evidence, and spiritual efficacy,[15] to all nations, both Jews and Gentiles;[16] and is called the New Testament.[17] There are not therefore two covenants of grace, differing in substance, but one and the same, under various dispensations.[18]

번역/편집 : 나쥬니 (www.nazuni.pe.kr)